취임 후 첫 부산·광양 방문
"일하는 방법 과감히 바꾸자"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현장 경영' 본격화

배재훈 현대상선 신임 사장(사진)이 현장 경영에 본격 나섰다.

현대상선은 배 사장이 지난 3일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 부사장, 윤상건 항만물류사업본부장 등 신임 임원과 현대부산신항만(HPNT) 및 부산지사를 찾은 데 이어 9일에는 전남 광양사무소를 방문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물류업체 범한판토스 대표 출신인 배 사장은 지난달 27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현대상선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됐다.

배 사장은 부산과 광양 현장에서 선박과 터미널 시설을 점검하고, 임직원 간담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회사의 중장기 경쟁력 제고 방안을 공유하고, 경쟁사 대응 전략을 설명하는 등 회사가 나아갈 방향과 계획을 제시했다.

배 사장은 “일하는 방법과 사고를 바꾸지 않고서는 결코 변화할 수 없다”며 “고객 만족을 위해서는 경쟁 선사와 차별화된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재량권을 확대해 고객과의 접점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영역을 발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 사장은 현장 방문 외에도 본사 임직원들과 본부·실별 간담회를 여는 등 소통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