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 데이터 수집·활용
한국산업단지공단은 10일 산업단지 내 제조 데이터의 수집 활용과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을 위해 스마트산업 산학연 네트워크(스마트 미니클러스터) 14개를 새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자동차부품 4개, 전기·전자 3개, 기계 2개, 뿌리산업 2개, 정밀화학 2개, 조선 1개 등이다. 지역별로는 스마트 선도산단으로 선정된 창원(4개), 반월시화산단(3개)을 비롯 서울디지털, 부산 녹산·신평, 충남 천안·아산, 전북 군산·익산, 강원 북평·문막·동화 등이다.

스마트 미니클러스터는 산단 입주 기업, 대학, 연구소 등으로 구성된 산학연 네트워크로, 제조 데이터 수집·활용과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기술·정보 교류 및 연구개발(R&D)을 수행하는 모임이다.

한 개 클러스터당 참여 기업은 20~30개사다. 산단공은 이들에게 제조데이터 전문 코디네이터 매칭 및 운영비(연간 5000만원)와 제조 데이터 활용 R&D 비용(과제당 2년간 총 8억원)을 우선 배정할 계획이다.

이번에 만들어진 14개 스마트 미니클러스터는 전국 산업단지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거쳐 선정됐으며 입주 기업 200개사를 포함해 총 340개 산학연이 참여했다.

산단공은 올해 스마트 미니클러스터 구축·운영과 제조 데이터 활용을 위한 R&D에 총 110억원을 투입하고, 앞으로 스마트 미니클러스터 구축과 지원 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산단공 관계자는 “이번에 구축한 스마트 미니클러스터는 제조 데이터를 공동 활용하는 모델로, 스마트 산업단지 성공과 확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