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와 자율협약 체결
3년내 여성 간부 30%로 확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두 번째)이 10일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제1호 기업 자율 협약식’을 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두 번째)이 10일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제1호 기업 자율 협약식’을 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롯데그룹이 2022년까지 여성 임원 수를 60명으로, 여성 간부 비율을 30%로 확대한다.

롯데그룹과 여성가족부는 1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우수 여성 인력을 고위직까지 등용하기 위한 자율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지난 3월 여가부와 10개 경제단체가 체결한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에 따른 것이다. 롯데는 여성 간부 및 임원 확대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준 점이 반영돼 ‘자율협약 1호 기업’으로 선정됐다.

롯데는 2022년까지 현재 36명인 여성 임원을 60명으로, 14% 수준인 과장급 이상 여성 간부 비율을 30%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정했다. 또 그룹 내 최초 여성 최고경영자(CEO)인 선우영 롯데롭스 대표에 이어 2호 여성 CEO를 배출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의 다양성 철학에 따라 여성 인재 육성을 위해 노력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 신입사원들이 자연스럽게 CEO의 꿈을 키우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