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인 10명 중 4명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육성이 가장 필요한 신산업 분야로 전기·자율 미래차를 꼽았다.
중소벤처기업인 36% "미세먼지 줄이려면 전기·자율차 육성해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최근 미세먼지 저감 조치 대상 기업과 뿌리산업(제조업 경쟁력의 밑바탕이 되는 기초공정산업) 기업 2천67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응답 기업의 36.1%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자율차 산업을 우선 육성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17.0%), 공기청정기 등 대기오염 방지 산업(16.4%), 태양광 패널 등 신에너지 산업(14.4%) 육성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기업들은 신산업 분야의 원활한 진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는 정책자금 투·융자지원(35.5%), 기술 연구개발(R&D) 지원(33.7%), 전문인력 양성 지원(14.5%)을 들었다.

또 응답자의 76.2%는 미세먼지 저감 시설을 도입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업력 7년 이상 중소벤처기업의 49.0%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친환경 스마트 설비로 교체할 필요가 있다고 답하는 등 업력이 높을수록 노후설비에 대한 교체 수요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