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감소세에도 불구 2019년 실적 낙관

포르쉐가 회계연도 기준 2019년 1분기 판매실적을 발표했다.
포르쉐, 2019년도 1분기 판매 12% 감소


10일 공개된 1분기 판매는 모두 5만5,7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세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올해부터 글로벌 시장에 판매 중인 신형 카이엔이 1만8,310대로 35%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마칸 또한 1만9,795대로 수요를 견인했다. 반면 포르쉐의 대표 제품인 911은 세대 교체에 따른 구매 대기로 증가에 한계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미국 시장의 성장이 눈에 띈다. 미국은 전년 대비 8% 증가한 1만5,024대로 중국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반면 규모는 커도 중국은 전반적인 시장 약세와 더불어 4월부터 시작되는 부가가치세 인하에 대한 기대감으로 10% 감소한 1만6,890대에 그쳤다. 유럽 시장도 1만4,000대를 조금 넘기며 전년 동기 대비 32% 감소했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2019년은 포르쉐를 포함한 전체 자동차 업계에 도전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며, "국제표준시험방법(WLTP)과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 등으로 실적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포르쉐는 올해 신차 출시 효과를 통해 전년 대비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형 카이엔 쿠페가 오는 5월 글로벌 판매를 예정하고 있으며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은 9월 글로벌 공개를 앞두고 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보쉬, 봄철 자동차 관리 캠페인 선보여
▶ 아우디폭스바겐, 한국형 레몬법 동참 확정
▶ 쏘카,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정식 론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