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고용률 60.4%, 역대 최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3월 취업자가 25만명 증가하며 두 달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했다. 고용률은 60.4%를 기록해 1982년 7월 월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3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680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명 증가했다. 올 2월 26만3000명에 이어 두 달 연속 20만명대 취업자 증가폭을 기록했다. 취업자 증가 규모는 지난해 2월 10만4000명으로 감소한 이후 올해 1월 1만9000명까지 12개월 연속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7만2000명, 8.6%),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8만3000명, 7.7%), 농림어업(7만9000명, 6.6%) 등에서 증가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 증가는 정부의 재정 일자리 사업 때문으로 통계청은 풀이했다.

제조업(-10만8000명, -2.4%),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4만2000명, -3.1%), 금융 및 보험업(-3만7000명, -4.5%) 등에서는 감소했다. 제조업은 2018년 4월부터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0.4%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982년 7월 월간 통계 작성 이후 3월 기준으로는 가장 높다. 고용률은 40대만 1년 전보다 하락했고, 60세이상, 50대, 20대에서 상승했다.

40대 고용률은 2018년 2월부터 14개월 연속 하락했다. 2008년 12월부터 2010년 2월 15개월 연속 하락 이후 가장 긴 감소세다. 제조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의 임시직에서 나타난 부진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2%로 0.1%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는 119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6만명(-4.8%) 감소했다. 2018년 6월(-2만6000명) 이후 전년 동월 대비로 계속 증가하던 실업자는 9개월 만에 줄었다. 실업률은 4.3%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실업률 하락은 지난해 3월 있었던 지방직 공무원 접수가 3월 말∼4월 초로 변경되면서 접수자 일부가 실업자로 포착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