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재량권 확대해 경쟁 선사와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지난달 취임한 현대상선 배재훈 대표이사(사장)가 현장 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상선은 배 사장이 지난 3일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 부사장, 윤상건 항만물류사업본부장 등 신임 임원과 현대부산신항만(HPNT)과 부산지사를 찾은 데 이어 9일 광양사무소를 방문했다고 10일 밝혔다.

부산과 광양을 잇달아 방문한 배 사장은 선박·터미널 시설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을 격려하는 등 본격적인 현장 경영을 시작했다.

현장에서는 임직원 간담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아울러 회사의 중장기 경쟁력 제고 방안을 직원들과 공유하고, 경쟁사 대응 방안을 설명하는 등 비전도 제시했다.

배 사장은 "현장의 재량권을 확대해 고객과 접점에서 경쟁 선사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취임후 첫 부산·광양 현장 방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