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전기차 등 친환경 산업을 육성하고 정부의 정책자금 지원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미세먼지 저감 및 중소벤처기업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달 29~지난 2일까지 미세먼지 저감 조치 대상기업 등 2670개사를 대상으로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을 위한 정책방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가장 육성이 필요한 신산업 분야로 응답자의 36.1%가 ‘전기·자율 미래차 산업’을 꼽았다. 이어 ‘스마트공장 구축지원’(17.0%), ‘공기청정기 등 대기오염 방지산업’(16.4%), ‘태양광 패널 등 신에너지 산업’(14.4%)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중소벤처기업이 신산업 분야에 원활한 진입을 위해 필요한 정부지원으로는 ‘정책자금 투·융자지원’(35.5%), ‘기술개발(R&D)지원’(33.7%), ‘전문인력 양성지원’(14.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 제조 사업장의 미세먼지 저감 방안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76.2%가 ‘미세먼지 저감시설을 도입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시설도입 방식으로는 ‘노후설비를 친환경 스마트 설비로 교체’(40.4%), ‘집진설비 신규도입’(30.7%), ‘친환경 스마트 설비 장기임대’(13.9%) 순으로 조사됐다.

중진공은 미세먼지 저감 및 중소벤처기업의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전기·자율 미래차 등 신산업을 육성하고, 정책자금 투·융자 지원를 통해 노후설비 교체, 공해 유발 산업의 공정 혁신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상직 이사장은 “최근 ‘미세먼지 특별법’등 미세먼지 관련 8개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중소벤처기업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중소벤처기업의 전기·자율차 등 친환경 신산업 진입, 제조현장의 스마트 설비 도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