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자업체인 샤프는 10일 휘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접이식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했다.

샤프는 향후 몇 년 이내에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접이식 스마트폰은 이미 중국의 화웨이와 샤오미, 한국의 삼성전자 등이 공개했지만 일본 업체로는 샤프가 처음이다.

교도통신은 샤프의 접이식 디스플레이는 유기 EL 패널을 채용했다고 전했다.

샤프 측은 30만 차례의 접는 시험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샤프 관계자는 "(접이식 스마트폰은) 가지고 다니기에 편리해 수요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日 샤프, 접이식 스마트폰 시제품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