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5일 소형 무장헬기(LAH) 시제 1호기의 ‘엔진 런(가동)’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8일 발표했다. 엔진 런은 엔진 가동 중 동력전달장치, 비행 조종, 연료, 유압, 전기 등 모든 계통이 헬기에 통합된 상태에서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하는 시험이다. 지상 테스트의 마지막 절차다. 이달 중 비행 가능 여부가 확인되면 올 상반기에 LAH의 초도비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시험은 방위사업청 사업관리자가 참관한 가운데 KAI 비행시험 진행관의 통제로 KAI 경남 사천 본사에서 진행됐다.

KAI는 2022년 8월까지 약 3년간의 비행시험을 거쳐 같은 해 11월 체계 개발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