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 점포에 크리에이티브 존
현대백화점이 일부 매장의 브랜드 유치와 운영을 사원·대리 등 젊은 직원들에게 맡기는 파격적인 실험을 한다. 젊은 직원들의 잠재 능력을 끌어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험하겠다는 취지다.

현대백화점은 이달부터 무역센터점 판교점 등 전국 14개 점포에 ‘크리에이티브 존’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존은 유통업 특성을 반영해 브랜드와 서비스를 연구하고 실험하는 공간이다. 14개 점포가 자율적으로 선정한 팝업 스토어, 행사장 등 39곳에 1312㎡ 규모로 조성된다. 판교점에선 2∼8층까지 층별로 한 곳씩 7개의 크리에이티브 존이 마련됐고, 팀별로 한두 곳을 맡아 운영한다. 사원·대리급 직원 330여 명은 브랜드 유치와 운영을 맡아 자신이 발굴한 콘텐츠를 소비자에게 선보이게 된다.

백화점의 사원·대리 직급은 통상 매장 관리, 고객 응대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영업 공간에 들어서는 브랜드의 유치 및 계약 관련 업무는 백화점 본사 바이어 몫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