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배구조 개선·오너리스크 해소 기대 작용…경영권 분쟁 가능성도"
무정한 주가…'조양호 회장 별세'에 한진그룹株 강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이 전해진 8일 한진그룹 주가가 동반 강세를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은 전 거래일 대비 20.63%나 오른 3만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우선주인 한진칼우[18064K]는 가격제한폭(29.91%)까지 치솟은 2만1천500원에 장을 종료했다.

또 한진(15.12%), 대한항공(1.88%)과 대한항공우(14.49%), 한국공항(4.76%), 진에어(3.40%) 등 나머지 계열사 주가도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

한진그룹주의 강세는 조 회장의 별세로 그룹 지배구조 재편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조양호 회장의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체제로 재편되는 과정에서 지배구조 개선 여지가 커졌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조 회장 측을 압박해온 행동주의 펀드 KCGI와 관련해서도 "지분 상속 등 경과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안건 다툼이 생길 경우 KCGI 측 의견이 관철될 여지도 커졌다"고 예상했다.

KCGI는 한진칼과 한진의 2대 주주로서 지난달 주총에서 표 대결을 시도했다가 실패했으나 최근 한진칼 지분을 추가 매입했다.

다른 증권사의 한 연구원은 익명을 전제로 "주가 흐름으로는 일단 시장에서 조 회장 별세를 오너 리스크 해소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조원태 사장이 한진칼 지분을 갖고 있고 대한항공 사내이사직을 유지하고 있어 당장 경영권에 큰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KCGI가 최근 한진칼 지분율을 더 끌어올린 상황이어서 조 회장의 별세로 내년 주총 표 대결이 올해보다 더 치열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진그룹이 조 회장 별세로 경영권 분쟁을 겪으면서 주가가 요동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송치호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지분구조가 취약해 경영권 분쟁 가능성이 있다며 "지분율 매입 경쟁이 발생하면 주가 오름폭이 커질 수 있지만 반대로 현 최대주주 측이 경영권 위협을 느껴 주주가치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우호세력 확보에 나선다면 내림 폭이 커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