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별세하면서 그룹과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 경영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계에서는 조 회장 장남인 조원태(44) 대한항공 사장으로의 경영권 승계가 가속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하지만 취약한 지배구조와 행동주의 사모펀드·국민연금 등의 견제 속에 승계가 순조롭게 이뤄질지는 미지수라는 분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조 회장은 명실상부한 한진그룹 총수로, 그동안 그룹 경영에 관한 사안을 모두 직접 챙겨왔다. 그는 지난달 27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해 대한항공 대표이사직은 상실했지만 여전히 미등기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었다.

또 그룹 지주회사 한진칼을 비롯해 ㈜한진, 진에어, 정석기업, 한진정보통신, 한진관광 등 6개사의 등기임원에 올라있고 한국공항, 칼호텔네트워크 등 2개사의 비등기 임원도 맡고 있다.

조 회장 유고에도 당장 그룹 계열사의 경영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게 한진그룹과 재계의 전망이다. 지난달 지주회사 한진칼 주총에서 행동동주의 사모펀드 KCGI 등 외부 견제에도 조 회장 측근인 석태수 대표이사가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고 조 회장 측 지분을 통해 그룹에 대한 지배력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각 계열사 사장단이 전문적인 경영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경영 판단에도 큰 혼선이 없을 것으로 전망됐다.

6월 초 서울에서 대한항공 주최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총회 역시 조 회장 부재에도 무리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이사 자격이 있는 조원태 사장과 우기홍 부사장이 의장을 맡아 회의를 치를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의 경우 조 사장 체제로 전환이 추진될 전망이다. 조 사장은 2003년 한진정보통신으로 입사해 2004년 대한항공 경영기획팀 부팀장 등을 거쳐 2016년 3월 대한항공 대표이사 총괄부사장으로 선임됐다. 이듬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한 조 사장은 부친과 함께 회사 경영을 이끌어왔다. 작년 말 조 회장이 요양 목적으로 미국으로 출국하자 올해 시무식을 직접 챙기며 전면에서 경영 행보를 보였다.

재계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경우 기존 사내이사 3명을 유지하면서 조 사장 체제로 전환될 것"이라며 "조 사장이 대한항공의 대표이사 및 회장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조 사장으로의 경영권 승계가 추진되겠지만, 조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지분 상속 및 승계가 순탄하게 이뤄지기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 구조를 보면 조 회장 일가의 우호 지분이 28.95%다. 이 가운데 조 회장이 17.84%를 보유하고 있고, 조원태 사장 2.34%,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2.31%,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2.30% 등으로 조 회장 자녀들의 지분은 그리 크지 않다.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서는 상속세와 지분 이양 등 숙제를 풀어야 하는데, 갑작스러운 별세로 시간이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특히 상속세율을 50%로 가정할 때(상속세율 단순 적용), 한진칼의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20.03%이고, KCGI 및 국민연금의 합산지분은 20.81%여서 단순 계산으로도 조 사장 측이 최대주주 지위를 위협받을 가능성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