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하천 정책을 수립하고 하천 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내·외부 전문가 20명이 참여하는 '국토부 하천정책 자문단'을 구성한다고 8일 밝혔다.

자문단은 9일 세종청사에서 첫 회의를 열어 국가하천의 치수 안전성 강화 대책과 하천관리통합시스템 구축 방안 등을 논의한다.

그간 치수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하천 홍수 안전도는 대폭 높아졌지만 집중호우가 늘어나고 강우 강도가 세지는 등 강우 패턴의 변화로 하천 합류부와 도심지 병목 구간 등 일부 취약 구간에 대한 대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정부의 진단이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국가하천의 치수 안전성 강화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자문단 회의를 통해 더욱 안전한 하천 조성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하천관리통합시스템은 현재 개별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하천관리지리정보시스템(RIMGIS), 국가하천유지관리시스템(KORIMIS) 등을 통합한 시스템이다.

장순재 하천계획과장은 "향후 하천 정책을 수립하거나 하천을 관리할 때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공간인 하천을 국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국토부 하천정책자문단 발족…국가하천 치수 안전성 높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