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세대가 즐기는 술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막걸리가 젊은 감성과 고급화 전략을 앞세워 20·30세대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마트는 최근 3년간 주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막걸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막걸리의 매출은 이마트의 전체 주류 매출이 5% 이상 증가했던 2017년에도 5.5% 감소하며 침체에 빠져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매출 신장률이 16.6%로 반등한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교해 24.6%로 치솟았다.

벌꿀 발효 특허공법으로 빚은 막걸리처럼 제조업체들이 젊은 감성의 신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는 등 프리미엄 막걸리 대중화 전략을 편 것이 통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마트 막걸리 구매객 중 20∼30대 젊은 층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7년 25%에서 지난해 29%로 늘었고, 여성 고객 비율도 63%에서 68%로 증가했다.

프리미엄 막걸리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이마트에서 판매되는 막걸리 중 1만원 이상 제품도 2017년 1종에서 올해는 3종으로 늘었다.

판매가가 3천원 이상인 제품이 전체 막걸리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 5.1%에서 올 1분기 17.4%로 뛰었다.

이마트 관계자는 "막걸리가 제2의 부흥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감성 앞세운 막걸리, 매출 오르며 '제2의 전성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