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별 외국인 카드지출액 현황.(그래프=신한카드)

연도별 외국인 카드지출액 현황.(그래프=신한카드)

지난해 외국인의 국내 신용카드 지출 가운데 의료부문이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신한카드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외국인 신용카드 국내 지출액'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의료부문 지출은 총 5206억원으로 전년 대비 38.2% 증가했다.

외국인들의 국내 신용카드 이용 전체 규모(총 9조4000억원)가 전년 대비 12.6%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세 배 이상 빠르게 성장한 것이다.

개인병원 지출은 전년 대비 67.6% 증가하며 상승세를 견인했다. 개인병원 지출 비중이 높은 중국과 일본은 의료부문 지출이 각각 68%, 56% 증가한 반면 종합병원을 주로 찾는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의 의료부문 지출은 각각 11%, 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서울, 인천, 경기를 포함한 수도권의 의료부문 지출 비중은 92%에 달했다. 전 업종의 평균 수도권 비중이 85%인 것에 비해 더 집중된 모양새다. 특히 서울 의료부문 지출은 전년 대비 46% 증가해 수도권 쏠림 현상이 더욱 도드라졌다.

중국은 전체 외국인 카드 지출의 36%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카드 지출 규모는 국제 이슈의 여파로 아직 2016년의 절반 수준이지만 일본, 미국, 대만, 영국 등 다른 주요 국가들의 지출액 증가에 힘입어 총 지출 규모는 상승세를 보였다.

김효정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장은 "향후에도 관광, 스포츠, 지역축제 등 국내 여가 및 관광 분야 정책수립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지속함과 동시에 소비 트렌드, 핵심 상권 분석, 잠재고객 발굴 등 다양한 민간영역의 빅데이터 분석도 더욱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