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계 경제·금융 컨퍼런스
홍남기 "기술진보 속도 엄청나…스타트업엔 새로운 성장 기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은 “4차 산업혁명 여파로 산업 전반에 승자독식이 고착화하고 있다”며 “역설적으로 디지털로 무장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개인들에게는 새로운 성장 기회가 열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4일 ‘세계 경제·금융 컨퍼런스’ 축사를 통해 “우리는 과거 인류가 경험하지 못한 엄청난 속도의 기술 진보를 하루가 다르게 목격하고 있다”며 “플랫폼, 생태계 중심으로 경쟁 방식이 바뀌면서 글로벌 플랫폼을 활용한 소규모 기업과 개인들이 성공의 기회를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는 ‘혁신’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는 “모든 경제주체들이 기술혁신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에 나설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이라는 호랑이 등에 올라 탄 상황에서 경쟁을 촉진하고 생산성을 향상시켜 국가의 후생을 키워 나가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성장을 경제정책의 핵심으로 삼고 이를 위한 국제적 정책 공조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다자주의적 국제 질서 복원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보호무역주의, 통상 마찰 등으로 얼어붙은 글로벌 경제가 하방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국경을 뛰어넘는 교역과 투자를 활성화하는 게 중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