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대외교역 하반기 개선…연간 작년 수준 이상 수출달성 기대"

국제신용평가사 S&P 연례협의단은 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제 등은 정책효과를 봐가며 필요시 보완·개선을 통해 장기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절히 대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홍남기 만난 S&P "최저임금 인상·주52시간제 필요시 보완해야"

김엥탄 S&P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등 S&P연례협의단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우리 국가신용등급과 관련한 현안에 대한 홍남기 부총리와의 면담에서 최저임금 인상이나 주52시간 근무제가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긍정적 측면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S&P 측은 한국의 견조한 경제지표와 정부의 경제발전 의지 및 정책 방향 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는 국가신용등급 상향의 장애 요인으로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취임 이후 신용평가사와 첫 면담을 한 홍 부총리는 "최근 한국 경제는 투자·수출·고용이 부진하고, 대외불확실성도 커져 경제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나 소비 흐름이 견조하고, 경제주체 심리가 개선되는 등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제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면서도 긍정적 모멘텀을 잘 살려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민간투자 활성화를 지원하는 한편, 재정의 적극적 역할도 중요하다"면서 "경기 하방 위험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한 추경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세먼지 문제의 조기 해소와 경기 하방리스크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추경편성방침을 밝히면서 4월 하순경 국회 제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대외교역은 올해 들어 다소 부진한 상황이지만, 하반기에 개선되면서 연간으로는 작년 수준 이상의 수출 달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은 전년보다 5.5% 증가한 6천555억 달러를 달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