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기아자동차가 미국 조지아공장(KMMG)에서 생산해 판매하는 '북미전용'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텔루라이드 출시 효과로 3월 미국 시장에서 판매량을 눈에 띄게 끌어올렸다.

2일(현지시간)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에 따르면 기아차는 3월 한 달간 미국 시장에서 5만5천814대를 팔아 작년 같은 달(5만645대)에 비해 판매량이 10.2% 증가했다. 최근 몇 년간 미국 시장에서 고전해온 기아차가 월간 단위이기는 하지만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인 것은 드문 일이다. 기아차 미국법인은 3월 성적 호조 덕분에 1분기 누적으로도 전년 동기 대비 7.6%의 판매 신장률을 기록했다.

기아차 SUV 라인에서 톡톡히 효자 노릇을 한 건 4가지 트림 모두 가솔린 3.8 엔진을 탑재해 미국 고객을 타깃으로 내놓은 텔루라이드다. 오프라이드 마니아와 대형 SUV 수요가 국내보다 훨씬 강한 미국 시장의 특성을 공략한 결과로 보인다. 텔루라이드는 3월 한 달간 5천80대 팔렸다. 기아차 전체 모델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량(5천169대)과 거의 일치하는 수치다. 기아차는 또 텔루라이드 신차 출시가 기존 SUV 대표모델인 쏘렌토 판매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쏘렌토도 3월 실적이 18.4%나 증가했다.

지난달 조윤제 주미대사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조지아 기아차공장을 함께 방문해 텔루라이드 시승 행사를 하기도 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3월 미국 시장에서 6만1천177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7% 증가했다고 밝혔다. 1분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1% 늘었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