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3일 인천 서구 소재 한국환경공단에서 한국환경공단과 환경산업 창업·벤처기업의 육성과 공공조달시장 판로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환경산업 분야 전문성과 기술력을 가진 창업·벤처기업은 한국환경공단의 추천을 받아 조달청 벤처나라에 제품을 등록·판매할 수 있게 됐다.

대기환경, 물 관리 분야 등 국민 삶의 질과 직접적으로 연결된 생활환경 분야의 혁신적 기술개발 상품들이 벤처나라를 통해 전국 공공기관에 소개되고 활용될 것으로 조달청은 기대했다.

환경산업 창업·벤처기업은 조달청 벤처나라에 등록되면 ‘벤처창업혁신조달상품’ 지정증서 수여, 홍보·교육 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해외조달시장진출유망(G-PASS)기업 지정을 통해 전시회 참가 등 해외조달시장 진출에도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환경산업의 우수한 창업·벤처기업이 벤처나라를 통해 성장하고, 국내 조달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조달시장으로 뻗어나가는 성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