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봄철 졸음운전 사고는 4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현대해상(29,950 -2.12%)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자사 승용차 사고 88만건을 분석한 결과 졸음운전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4월이며 시간대는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에 집중됐다.

특히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에는 졸음운전 치사율이 전체사고 대비 6.4배 높고 졸음운전 사고의 형태는 도로이탈이 30.3%로 가장 많았다.

졸음운전 치사율이 가장 낮은 연령대는 50대이고 높은 연령대는 60대였다. 전체 졸음사고 치사율은 주중보다 주말이 2.8배 높았다.

봄철은 겨울 대비 교통사고 전체건수가 감소하지만 졸음운전 사고는 9.8%포인트 증가했다. 졸음운전 사고로 지급되는 건당 보험금도 봄철이 겨울 대비 1.2배 더 많았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순식간에 발생하는 졸음운전은 제동 없이 곧바로 충격을 가하기 때문에 피해의 심도가 일반사고보다 약 3배 크다"며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장거리 통행 시 2시간 간격으로 휴식을 취하고 실내 환기를 자주 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