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6세미만 모든 아동에 수당
20만명 추가적인 혜택 예상
금융업계 관련 상품 잇단 출시
"어린이 적금 최대 年 6% 금리"…은행·저축銀, 아동수당 유치경쟁 불붙어

금융계의 아동수당 유치전이 불붙고 있다. 올해부터 부모 소득·재산과 관계없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아동수당이 지급되면서 20만 명이 추가적인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오는 9월부터는 대상이 만 7세 미만 아동으로 확대된다.

은행과 저축은행 등 금융계는 이번달이 아동수당을 끌어올 승부처라고 판단해 관련 상품을 줄줄이 내놓고 있다. 정부가 오는 25일에 추가 대상자에게 아동수당 지급을 시작하기 때문이다.

새마을금고의 ‘우리아기첫걸음정기적금’은 최대 연 6%의 금리를 제공한다. 기본이율은 전국 새마을금고마다 0.5~3.0%를 제공한다. 여기에 아동 명의 계좌로 만기 시 자동이체 등록, 새마을금고 회원 등의 우대조건을 충족하면 최대 연 3.0%포인트의 우대이율을 받을 수 있다. 가입 대상은 만 6세 이하 아동이며 가입 기간은 1년이다. 납입금액은 월 5만원 이상 20만원 이하, 1만원 단위로 설정 가능하다. 이자지급 방식은 만기일시지급, 전체 새마을금고 통합 1인 1계좌만 개설할 수 있다.

"어린이 적금 최대 年 6% 금리"…은행·저축銀, 아동수당 유치경쟁 불붙어

전북은행의 ‘우리아이최고! 적금’은 아동수당을 아동 또는 보호자 계좌로 받으면 최고 연 5%의 금리를 준다. 1~2년 가입 시 최고 연 3%, 3년은 연 4%, 4~5년은 연 5% 금리를 받을 수 있다. 국민은행의 ‘KB 영 유스 적금’도 인기다. 이 적금의 최고 금리는 연 3.15%. KB 영 유스 어린이 통장으로 아동수당을 3회 이상 받으면 0.1%포인트의 우대금리가 나온다. 출생·입학·졸업하는 해에 신규 가입하거나 재예치하면 0.5%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챙길 수 있다.

경남은행의 ‘아이꿈드림 적금’은 1년 가입 시 최고 연 3.3%, 3년 가입 시 최대 연 3.6% 금리를 적용한다. 자동이체 등록 시 1년제는 1.0%포인트, 3년제는 1.1%포인트의 특별금리가 제공되고 기존 적금 미보유 고객,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0.6%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준다.

저축은행도 고금리 적금 상품으로 어린이를 자녀로 둔 고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아주저축은행은 아동복지수당과 연계한 적금상품 ‘꾸러기 정기적금’을 선보였다. 최고 연 4.3%를 주는 이 상품은 아동복지수당 대상 가정의 아동 한 명당 부모(친권자)가 각각 월 20만원씩 최대 40만원을 부을 수 있다. 상품 가입 후 인터넷뱅킹에 가입하면 연 0.5%포인트, 수시입출금 예금에 가입해 자동이체를 등록하면 연 0.5%포인트씩 우대금리를 더해준다.

웰컴저축은행의 ‘웰컴 아이사랑 정기적금’은 최고 연 4.0%의 금리를 제공한다. 기본 약정금리 3.0%에 우대금리 1.0%다. 웰컴저축은행 입출금 통장에서 아이사랑 정기적금 계좌로 자동이체만 하면 우대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금융계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예대율 규제가 내년부터 강화되는 가운데 연 3조원 수준의 아동 수당을 유치하기 위해 1금융권, 2금융권 구분 없이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