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경영' 앞서가는 삼성화재

마이헬스노트 앱
삼성화재, 당뇨병 고객 혈당·식사 기록하면 맞춤 상담해주고 건강정보 제공

삼성화재는 당뇨병 고객을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 ‘마이헬스노트’ 앱을 운영 중이다.

마이헬스노트는 고객이 모바일 앱에 혈당, 식사, 운동 등 생활습관을 기록하면 이를 바탕으로 맞춤형 메시지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2016년 대한당뇨병학회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30세 이상 인구 7명 중 1명은 당뇨병을 가지고 있으며, 30~40대 당뇨환자의 절반은 본인이 당뇨가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 삼성화재는 당뇨병 환자의 생활습관 관리를 도와 고객의 건강을 지켜주자는 의미에서 마이헬스노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마이헬스노트는 고객이 블루투스와 NFC 기능이 있는 혈당측정기로 혈당을 측정하면 그 기록이 자동으로 앱에 저장된다. 혈당은 수기 입력도 가능하다. 또한 내가 먹은 식단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칼로리를 계산해주며, 하루 동안의 걸음 수도 자동으로 측정된다. 이렇게 입력된 고객의 건강기록을 바탕으로 마이헬스노트는 강북삼성병원 당뇨전문센터의 자문 아래 맞춤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영양, 운동, 수면, 스트레스 등 다양한 주제가 담긴 당뇨에 특화된 건강정보도 제공한다.

삼성화재 마이헬스노트를 통한 건강관리 서비스는 당뇨 환자의 생활습관을 관리해줌으로써 고객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서비스는 삼성화재 건강보험 가입고객 중 당뇨병 보유 고객이라면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삼성화재 홈페이지 및 삼성화재 보험설계사에게 문의하면 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당뇨병은 사회적 유행병이라 불릴 정도로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며 “마이헬스노트 앱이 당뇨 환자의 생활습관 관리를 도와 고객 건강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