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자산건전성 역대 최고 수준…향후에도 안정적"(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시중은행, 자산건전성 역대 최고 수준…향후에도 안정적"(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외국은행 국내 지점의 순이익이 27% 넘게 증가했다.

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외국은행 국내지점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영업 중인 외국은행 국내 지점 38곳의 순이익은 8673억원으로 전년 대비 27.4%(1866억원) 늘었다.

같은 기간 이자이익은 1.1%(116억원) 증가한 1조735억원을 거뒀다. 국내 이자이익이 증가했지만 국내 지점과 외국 본사 간의 자금대여 수익에서 자금차입 비용을 제한 본·지점 손실이 늘어난 결과다.

유가증권이익은 2017년 2277억원 손실에서 4615억원 이익으로 전환했다. 금리 하락에 따라 유가증권 매매와 평가이익이 각각 885억원, 3730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반면 외환·파생상품 이익은 원·달러 환율 상승 여파로 전년 대비 8.7%(746억원) 줄었다.

총자산은 274조5000억원으로 전년(260조5000억원) 대비 5.4%(14조원) 늘었다. 부채 역시 5.6%(13조6000억원) 증가한 256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자기자본은 17조6000억원으로 2.8%(5000억원) 늘었다.

금감원 측은 "지난해 전(全) 외국은행 지점이 당기순이익 흑자를 시현했다"며 "향후 대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에 대비해 자금조달과 운용의 취약부문, 이익구조 변동요인 등에 대해 상시감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