技保, 부산서 창립 30주년 기념식
올해 설립 30주년을 맞은 기술보증기금이 신규 보증의 65% 이상을 기술창업 기업에 지원하기로 했다.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 탈취를 막을 수 있는 기술 보호 장치도 구축한다.

기보는 1일 부산 벡스코에서 창립 30주년 기념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올해 주요 사업 목표로 △창업기업과 혁신성장기업 집중 지원 △개방형 기술평가 플랫폼 △중소기업 기술지킴이 등을 꼽았다. 정 이사장은 “올해 신규 보증의 65% 이상을 기술창업 기업에 지원하는 한편 기술신탁·기술임치·특허공제 등 중소벤처기업의 기술 보호 장치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이사장은 “기보의 기술평가 결과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 기술평가의 활용 범위를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정 이사장은 창립 기념사를 통해 지난 30년간 기보의 행적을 되돌아봤다. 그는 “국내 최초로 기술평가시스템을 도입해 기술금융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66만 건의 기술평가와 345조원의 보증 지원을 통해 경제 성장동력을 창출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기준 ‘벤처 1000억 기업’(매출 1000억원 이상 달성 기업) 572개 중 527개(92.1%), 코스닥시장 상장 기업 1351개 중 1112개(82.3%),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사) 6개 중 4개가 기보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이사장은 “지난 30년간의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는 벤처혁신 종합지원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