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커피가 1일 서울 논현동 이디야커피 사옥에서 ‘창립 18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문창기 회장과 전 임직원, 이디야커피 커피를 오래 운영해온 가맹점주들이 참석했다.

이디야커피는 2001년 1호점을 낸 이후 2013년 1000호점, 2016년 2000호점의 가맹점을 냈다. 올해 3000호점 개점을 앞두고 있어 국내 최대 가맹점을 보유한 커피 프랜차이즈로 성장했다. 지난 5년간 연평균 300개 이상의 신규 가맹점을 내고, 매년 10% 이상 매출이 성장했다.

문 회장은 이날 “가맹점주가 살아야 본사도 산다는 상생경영 원칙을 지켜나가며 기본에 충실할 것”이라며 “큰 변화의 시기를 앞두고 브랜드 가치를 더 끌어올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디야커피는 지난 2월 경기도 평택에 350억원을 투자, 커피 통합 생산공장인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 기공식을 열었다. 내년 공장이 완공되면 커피 원두 로스팅은 물론 스틱커피 등을 자체 생산한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