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현금 흐름 중요한 영세 음식점 운영 여건 개선"
배달의민족

배달의민족

배달의민족은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음식점 점주에게 소비자가 지불한 음식대금을 매일 정산한다고 1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이전의 1주일 단위 정산과 비교해 기간이 크게 단축된 것"이라며 "식재료, 부재료 구입, 임대료, 관리비 납부 등 각종 비용으로 현금 흐름이 중요한 영세 음식점의 운영 여건이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같은 일일 정산은 외식 배달서비스 '배민라이더스' 이용 업주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지금까지 배달 앱을 통한 음식값은 카드사와 전자결제대행업체 등을 거친 정산 절차 때문에 보통 1∼2주일이 지나야 음식점 점주의 손에 쥐어졌다.

배달의민족은 업계에서 가장 먼저 '1주일 단위 정산'을 도입해 시행해왔는데, 이를 다시 한번 '하루 단위'로 대폭 줄인 것이다.

배달의민족은 "앞으로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월∼금요일 매일 음식값이 입금된다"며 "정산에는 평일 기준 최소 4일이 필요해 월요일 매출은 금요일, 화요일 매출은 다음 주 월요일에 각각 입금되는 식"이라고 소개했다.

배달의민족은 올해 초 영세 자영업자의 부담을 줄이고자 ▲ 중소상공인 대상 배달 앱 카드 결제수수료 차등 인하 ▲ 온라인 신용카드 매출 세액공제 포함 ▲ 정산 일정 '주간 단위'에서 '일 단위' 단축 등 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