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국내 금융지주회사 순이익(연결기준)이 11조원을 넘어 2011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이 1일 발표한 '2018년 금융지주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9개 금융지주(KB·신한·농협·하나·BNK·DGB·한투·메리츠·JB)의 지난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전년(10조8965억원) 대비 6.8%(7445억원) 늘어난 11조641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1년(12조원) 이후 최대치이다.

자회사 권역별 순이익은 은행과 금융투자가 각각 15.1%(1조1634억원), 19.9%(4169억원) 늘어난 8조8917억원, 2조5083억원으로 집계됐다. 은행권은 순이자마진 개선, 금융투자의 경우 수수료 수익 증가가 호실적을 이끌었다.

보험은 48.8%(4868억원) 급감한 5116억원을 기록했다. 저축성보험 수입보험료 감소,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 등의 직격탄을 맞았다.

여신전문금융회사는 카드사의 일회성 이익 증가 요인 소멸 등으로 13.4%(2748억원) 감소한 1조7764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금융지주사 순이익에서 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64.3%로 가장 높았다. 금융투자회사(18.1%), 여전사(12.8%), 보험(3.7%)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체 금융지주의 총자산은 2068조원으로 전년 말(1901조3000억원)에 비해 8.8%(166조7000억원) 늘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