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비비고만두·신라면, 외국시장서 돌풍
해외매출 3000억원 넘어선 K푸드 '트로이카' 떴다

비비고 만두와 초코파이, 신라면이 지난해 나란히 해외 매출 3천억원 고지에 올라섰다.

한국을 대표하는 3개 식품 브랜드가 '트로이카'를 형성하면서 내수 시장의 저성장 국면을 타개하려는 식품기업의 해외 진출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지금까지 국내 식품 브랜드 중 연간 해외 매출이 3천억원을 넘긴 상품은 초코파이가 유일했으나 비비고 만두와 신라면이 지난해 가세하면서 같은 반열로 올라선 것이다.

3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오리온 초코파이, 농심 신라면의 지난해 해외 매출은 각각 3천420억원, 3천320억원, 3천1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과 비교해 비비고 만두는 2천400억원에서 42.5%, 초코파이는 3천50억원에서 9%, 신라면은 2천650억원에서 17% 증가했다.
해외매출 3000억원 넘어선 K푸드 '트로이카' 떴다

비비고 만두의 해외 매출은 2015년 1천240억원, 2016년 1천660억원, 2017년 2천400억원에 이어 지난해 3천420억원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미국 매출은 2천400억원으로, 2016년 매출 1천억원을 달성한 지 불과 2년 만에 2배 이상으로 규모를 불렸다.

중국 매출도 2015년 70억원이었던 것이 지난해 500억원으로 치솟았다.

베트남 매출도 200억원으로 전년보다 30%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은 현지화와 연구개발에 투자를 늘려 내년에는 비비고 만두의 전체 매출 1조원, 해외 매출 7천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해외매출 3000억원 넘어선 K푸드 '트로이카' 떴다

K푸드의 선두주자 격이었던 초코파이는 이미 2012년 업계 최초로 해외 매출 3천억원을 돌파했다.

2017년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매출이 일시적으로 줄어들었으나 지난해 성장세를 회복했다.

오리온은 해외 현지화 전략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1997년 중국에 생산공장을 건립한 것을 시작으로 2006년 베트남과 러시아에 추가로 공장을 지었으며, 국가별로 특화된 제품과 마케팅을 선보였다.

오리온에 따르면 초코파이는 '2019년 중국 고객 추천지수' 파이 부문에서 5년 연속 1위에 오르는가 하면, 베트남에서는 제사상에도 오를 정도로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신라면은 일본과 중국에 이어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특히 월마트와 코스트코, 크로거 등 미국 현지 대형마켓에서 판매가 늘면서 미국의 주류 소비시장을 파고들었다.

지난해 미국 내 주류 시장 매출은 전년보다 34% 증가해 아시안 시장을 6대 4 정도 비율로 앞질렀다고 농심은 설명했다.

미국 라면 시장에서 농심의 점유율도 10년 전 2%대에서 지난해 15%까지 상승해 46%의 일본 토요스이산, 30%의 닛산에 이어 3위로 올라섰다.

농심 관계자는 "머지않아 신라면의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앞지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