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방산 전시회 참가
김조원 KAI 사장(앞줄 오른쪽 두 번째)이 방산 전시회 ‘LIMA 2019’에 참석해 유유 수티수나 인도네시아 공군참모총장(세 번째)에게 KT-1 항공기를 설명하고 있다. /KAI 제공

김조원 KAI 사장(앞줄 오른쪽 두 번째)이 방산 전시회 ‘LIMA 2019’에 참석해 유유 수티수나 인도네시아 공군참모총장(세 번째)에게 KT-1 항공기를 설명하고 있다. /KAI 제공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동남아시아 시장 집중 공략에 나섰다.

KAI는 지난 26일부터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린 방산 전시회 ‘LIMA 2019’에 참가했다. 이 행사는 30일까지 열린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 국산 경공격기 FA-50을 비롯해 기동헬기 수리온, 기본훈련기 KT-1 등을 선보였다.

말레이시아 공군은 36대 규모의 고등훈련기 및 경전투기(LCA) 보강 사업을 추진 중으로, FA-50에 적지 않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 공군 관계자는 “FA-50은 말레이시아 공군에도 적합한 기종”이라며 “한국 제품에 대한 신뢰가 높아 협력관계 구축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와 태국도 FA-50과 KT-1 등 국산 항공기 추가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김조원 KAI 사장은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를 비롯해 국방총사령관, 공군사령관을 만나 FA-50을 소개했다. 김 사장은 “FA-50은 고등훈련기와 경공격기로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동남아와 중남미 등에서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