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열현 사장

윤열현 사장

교보생명은 29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윤열현 보험총괄담당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에 교보생명은 신창재 대표이사 회장과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의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된다.

윤 대표는 보험영업과 내부경영을 담당한다. 윤 대표는 강남FP지역본부장, 채널기획팀장, 신영업지원팀장을 거쳐 2013년 마케팅담당 부사장을 지냈다. 교보생명은 지난 6일 윤 사장을 선임했다. 교보생명의 사장 선임은 2013년 신용길 전 사장(현 생명보험협회장) 이후 6년 만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