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커넥티비티, EV 등 코란도에 모두 접목

쌍용자동차가 코란도에 순수 전기파워트레인과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하는 등 브랜드의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역할을 부여했다.

28일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쌍용차는 향후 코란도 플랫폼을 기반으로 자율주행기술, 친환경 파워트레인(EV), 커넥티비티 등 3가지 핵심 기술의 융합을 추구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2019 서울]코란도, 자율주행 가능한 EV로 진화


[2019 서울]코란도, 자율주행 가능한 EV로 진화

커넥티드 서비스가 접목될 코란도는 실내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V2X를 통해 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한편 홈 IoT와 연동해 다양한 사용자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스스로 충전소를 찾아가 무선으로 충전하고 오너가 호출하는 장소로 무인주행을 통해 도착하는 호출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으며 운전경로를 분석해 도착시간을 예상, 가전을 원격 제어함으로써 새로운 형태의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할 것이라는 게 쌍용차의 계획이다.

1회 충전 주행거리 최장 400㎞ 수준을 목표로 하는 '코란도 EV'는 용도를 극대화할 수 있게 트레일링이 가능하도록 개발하고 있으며, 별도로 전동화 기술을 가미한 하이브리드도 투입 예정이다. 쌍용차 전장/샤시개발 정재욱 수석연구원은 "가까운 미래의 코란도는 AI 기반 서버와 연계해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2019 서울]모터스포츠 방향 제시할 벤츠 비전 EQ 실버 애로우
▶ [2019 서울]전설의 오프로더, 벤츠 G클래스
▶ [2019 서울]전동화 시대 당길 테슬라 모델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