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오포럼 개막식 연설서 사회적 가치 강조…한국 재계인사중 유일 참석
최태원, "사회적 가치 창출의 핵심은 측정과 인센티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업의 새로운 경영전략으로 제시한 '사회적 가치'가 보아오포럼 개막식 연설에서 소개됐다.

최태원 회장은 28일 중국 하이난(海南) 보아오(博鰲)의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 연사로 참석해 "사회적 가치는 경제적 가치 못지않게 중요하다"면서 "사회적 가치 측정과 창출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이라는 두 가지에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우리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경제적 성과를 키우기 위해 경제적 가치를 측정하는 회계 시스템을 진화시켜 왔다"며 "그러나 앞으로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회계 시스템을 도입해 결국에는 우리 사회를 더 좋은 방향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적 가치를 측정할 수 없다면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없다는 최 회장의 평소 철학도 거듭 밝혔다.

최 회장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은 지난 15일 끝난 중국 양회(兩會)에서 제시된 질적 성장 제고와 환경오염 개선, 빈곤퇴치 등과 맥을 같이한다는 점에서 개막식에 참석한 리커창(李克强) 총리 등 중국 측 인사들의 박수를 끌어냈다.

이번 개막식 공식 연사 가운데 한국 재계 인사로는 최 회장이 유일하게 참석했다.
최태원, "사회적 가치 창출의 핵심은 측정과 인센티브"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의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이른바 'DBL(Double Bottom Line)'을 소개했다.

그는 "SK 주요 관계사들이 지난해 어느 정도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는지 올 상반기 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것이 가능한 것은 재무제표에 경제적 이익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반영하는 DBL을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중국 국영기업 등을 관리하는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가 SK와 함께 사회적 가치 측정 프로젝트에 동참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국가의 기업들과 비정부기구, 시민사회 구성원들이 동참하면 더욱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더욱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인센티브 시스템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더 많은 이해관계자가 자원과 자본, 능력을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이해관계자들의 선의에만 의존할 수 없는 만큼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가 함께 창출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예컨대 사회적 인정이나 세제 혜택과 같은 유무형의 인센티브 시스템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지난 27일 SK그룹이 보아오포럼 공식 세션의 하나로 주최한 '사회적 가치와 기업의 역할' 세션에도 참석해 기관 투자가들도 사회적 가치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지난 1월 SK그룹 주요 4개 관계사가 50명의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사회적 가치의 필요성에 대한 5점 척도 조사를 한 결과, 평균 4.18이라는 높은 점수가 나왔다"라고 소개했다.

또한 기관투자가들은 단기적 재무 성과를 희생하더라도 장기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면 이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점도 제시했다.

한편, 최 회장은 29일에는 반기문 세계시민센터가 주관하는 '아시아 농촌과 도시의 지속 가능한 미래' 세션에 패널로 참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