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보아오포럼 개막식서 역설
"사회적 가치 창출하려면 인센티브·측정체계 중요"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이 글로벌 정·재계 인사들에게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방법론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28일 중국 하이난다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에서 “사회적 가치는 경제적 가치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사회적 가치의 측정과 인센티브 제공이라는 두 가지에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설에서 “우리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경제적 성과를 키우기 위해 경제적 가치를 측정하는 회계 시스템을 진화시켜 왔다”며 “그러나 앞으로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회계 시스템을 도입해 우리 사회를 더 좋은 방향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의 주장은 개막식에 참석한 리커창 중국 총리,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게이단렌 회장 등 글로벌 리더들로부터 주목받았다.

중국은 지난 15일 막을 내린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질적 성장 제고, 환경오염 개선, 빈곤퇴치 등을 주요 정책과제로 제시했다. 최 회장은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가 SK와 함께 사회적 가치 측정 프로젝트에 동참했다”며 “향후 더 많은 국가의 기업, 비정부기구, 시민사회 구성원들이 사회적 가치 측정에 동참하면 지금보다 더욱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인센티브 시스템을 통한 사회적 가치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SK그룹은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와 인센티브 시스템에 대한 여러 실험을 하고 있다”며 “이런 실험들이 조기에 성공을 거둔다면 혁신을 이루거나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등 더 많은 가치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