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역사상 가장 압도적인 디자인

페라리가 단 1대만 제작한 신형 슈퍼카 'P80/C'를 28일 공개했다.

P80/C는 페라리 수집가의 요청에 따라 '페라리 원-오프 프로그램'을 통해 330 P3/P4와 디노 206 S에서 영감을 얻어 현대적으로 재창조한 슈퍼카다. 페라리 스타일링센터는 브랜드의 대표적인 클래식카들의 상징적인 디자인을 더욱 역동적으로 재해석했으며, 그 외 다른 모든 부분을 새로 설계했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P80/C 프로젝트는 현재까지 진행한 페라리의 원-오프 프로그램 중 가장 오랜 시간에 걸쳐 완성했다.

페라리, 단 한 대의 슈퍼카 'P80/C' 공개


P80/C는 488 GT3의 차체와 퍼포먼스를 기반으로 제작했다. 설계 초기부터 휠베이스를 더욱 늘리고, 운전석 중심의 488의 특성을 반영하기 위해 뒤쪽을 키워 전면부 캡포워드를 강조하는 동시에 더욱 공격적이고 컴팩트한 디자인을 부각시켰다.

페라리, 단 한 대의 슈퍼카 'P80/C' 공개


페라리, 단 한 대의 슈퍼카 'P80/C' 공개


과감한 쐐기형 디자인의 측면은 전방에서 바라볼 때 가장 눈길을 끈다. 측면의 공기흡입구와 연결한 버트레스(buttresses)에 의해 한층 부각되는 공격적인 디자인의 앞뒤 윙은 운전석 앞과 뒤에 위치한다. 후면은 차체 꼬리와 날개에서 생성한 다운포스를 강화해 후방의 공기흐름을 재압축한 후 트레일링 엣지의 바로 뒤에 안착시키는 공기역학적 비율을 채택했다. 전면은 카타마란(catamaran) 스타일의 구조를 적용했다. 돌출 형태는 공간의 상호작용을 효과적으로 강조하는 윙 모양에 의해 부각된다.

P80/C는 오직 트랙용으로 인증받았다. 탄소섬유로 제작한 윙과 18인치 싱글 너트 휠, 21인치 휠을 끼웠으며 본체는 밝은 로소 베로(Rosso Vero signature) 컬러를 입혔다. 제품명은 주문자가 직접 정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2019 서울]벤츠, X5와 맞붙을 GLE 공개
▶ [2019 서울]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 [2019 서울]美 FBI의 전용차, 쉐보레 타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