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외 아태지역에서 핵심 기능 조율

GM이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한국에 신설한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본부는 중국을 제외한 아태시장을 관할하고 핵심 기능들을 조율하게 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GM은 28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에서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으로서 임기를 마치는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과 후임으로 임명된 줄리안 블리셋 GM 수석 부사장을 비롯해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아태지역본부 개소식을 가졌다.
GM, 아태지역본부 한국에 신설

GM은 지난해 5월 한국 사업장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한국 정부와 업무협약(MOU)를 맺으면서 아태지역본부의 국내 설립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베리 엥글 사장은 "지난해 GM과 산업은행이 대규모 투자를 지원하면서 한국사업에 대한 의지를 더욱 강화하는 일환으로 한국 정부와 MOU를 맺고 한국을 아태지역의 핵심기지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블리셋 사장은 "작년부터 한국지엠과 GM 테크니컬센터코리아에 글로벌 제품 생산, 디자인과 연구개발을 중심으로 상당한 규모의 투자가 집행되고 있다"며 "대규모 국내 투자는 한국이 가진 강력한 공급 기반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시장을 위해 한국 사업장의 강점을 잘 활용하기 위해 아태지역본부가 위치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아태지역본부는 GM의 전략적 시장과 합작업무 및 판매망을 총괄하고 있는 앤디 던스탄 사장이 이끌게 된다. 향후 제품 기획부터 생산과 판매 부문 그리고 다양한 지원 기능까지 아시아태평양 시장을 총괄 관리하고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2019 서울]고급 SUV 주도,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2019 서울]르노삼성차, 마스터 버스로 쏠라티 겨냥
▶ [2019 서울]지붕에서도 충전,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