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직접 기획·제작…올해 20여편 제작 목표
제작비 3000억원 지원 "도시·농촌 공감대 형성 기회"
이대훈 농협은행장(오른쪽)이 지난 27일 서울 장충동 동국대학교에서 윤성이 동국대 총장과 만나 농업·농촌 관련 영화 제작을 논의하고 있다. 농협은행 제공

이대훈 농협은행장(오른쪽)이 지난 27일 서울 장충동 동국대학교에서 윤성이 동국대 총장과 만나 농업·농촌 관련 영화 제작을 논의하고 있다. 농협은행 제공

농협은행은 동국대학교와 손잡고 농업·농촌을 주제로 한 영화 및 영상을 만들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지난 27일 윤성이 동국대 총장과 만나 이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제작 지원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들은 농업·농촌에 대한 도시민이나 젊은 층의 관심을 높이면서 인식 개선을 도모하는 데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영화 및 영상 제작은 동국대 영화영상학과 재학생이 맡는다. 전공 수업 과제로 진행되는 형태다. 1학기 ‘영화 창작조사 방법론’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농업·농촌 현장을 방문해 소재를 발굴하고, 2학기엔 ‘창작 조사 방법론’으로 소재를 영화화시키는 식이다. 총 10개조로 편성해 올 연말까지 두 학기동안 20여 편을 제작하겠다는 목표다. 연말에는 학과 자체적으로 여는 영화제에서 소개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농협은행 측은 이번 동국대와의 교류가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행장은 “도시의 젊은 대학생들이 직접 농촌을 찾아가 다양하고 새로운 시작으로 영화를 제작한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농업·농촌의 발전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