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세계 최대의 자동차 기업 폴크스바겐이 자동차 공정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 '공룡'인 아마존과 손을 잡는다.

27일(현지시간)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독일의 폴크스바겐과 미국의 아마존은 이날 공동으로 클라우드 기술에 기반한 자동차 생산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

'폴크스바겐 인더스트리얼 클라우드'라는 새로운 플랫폼은 폴크스바겐이 전 세계에 보유한 122개의 공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생산과 물류 시스템에서 나오는 실시간 데이터를 결합해 생산과 부품 공급 등이 유기적으로 작용하는 방식이다. 또한, 1천500개의 부품 공급업체 및 3만 개의 지점과의 거래에서도 새로운 플랫폼이 사용된다. 새 플랫폼은 아마존의 기계학습 기술 등이 기반이 된다.

폴크스바겐 측은 "생산 과정에 최적화시켜 적용하면 생산성이 상당히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폴크스바겐은 올해 말까지 새 플랫폼을 적용할 방침이다. 새 플랫폼은 다른 자동차 제조사도 폴크스바겐과 제휴를 원할 경우 사용할 수 있다. 폴크스바겐은 최근 생산성 향상과 비용 절감에 팔을 걷어붙인 모습이다.

앞서 폴크스바겐은 최근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과 영업이익 하락을 고려해 2023년까지 직원 7천 명을 감축하기로 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폴크스바겐은 판매 비용 증가와 지난해 9월부터 유럽에 새롭게 도입된 연비 성능 검사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악화해왔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11월 이사회를 열고 오는 2023년까지 전기차와 무인차 생산, 차량 디지털화를 위해 440억 유로(약 56조4천억 원)를 쏟아붓기로 한 바 있다.

lkb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