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쌍용자동차

/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자율주행 기술과 친환경적인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체계)으로 경쟁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쌍용차는 2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언론 사전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쌍용차는 신형 코란도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기술과 친환경적인 파워트레인, 커넥티비티(차와 외부를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시스템)를 융합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형 코란도에 들어간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첨단 사양 등을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향후 차량-사물(V2X) 간 통신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운전자 편의성을 높인다. 또 스스로 차량 배터리를 파악하고 충전하는 등의 생활방식을 제시했다.

특히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가 400㎞에 달하는 순수 전기차를 개발 중이다. 이 밖에 전기 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카(HEV) 역시 출시를 준비하고 있음을 발표했다.

쌍용차는 2200㎡인 전시 공간(부스)에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코란도, 소형 티볼리, 대형 G4 렉스턴 등 차량 19대를 전시했다.
/ 사진=쌍용자동차

/ 사진=쌍용자동차

고양=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