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로드 실력 키운 정통 SUV

메르세데스-벤츠가 정통 SUV G클래스를 2019 서울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로 28일 공개했다.

G클래스는 1979년 출시 이후 30만대 이상 판매된 벤츠의 대표 SUV 중 하나다. 2018년 디트로이트오토쇼를 통해 선보인 신형 G클래스는 전통적인 디자인 특징을 계승하면서 최신 편의 및 안전 품목을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2019 서울]전설의 오프로더, 벤츠 G클래스

차를 대표하는 험로 주행에 최적화된 성능은 한 단계 진화했다. 표준 사다리 타입 프레임과 3개의 100% 디퍼렌셜 락, 저단 오프로드 감속 기어 등의 기술적 요소를 기본 적용해 오프로드 성능을 끌어 올렸고 앞쪽에 더블위시본을 비롯해 뒤쪽에는 일체형 차축을 결합한 새로운 독립식 서스펜션으로 도로 위 상황에 맞게 최적의 승차감을 구현한다.

이와 함께 오프로드 핸들링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스티어링 시스템을 크게 손봤고 다이내믹 셀렉트는 컴포트와 스포츠, 에코, 인디비주얼과 함께 험로 전용인 G모드를 추가했다. 벤츠는 새로운 모드에서 섀시 댐핑과 스로틀 반응 등 전반적인 차의 성격을 험로 주행에 최적화해 탈출 능력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2019 서울]전설의 오프로더, 벤츠 G클래스

[2019 서울]전설의 오프로더, 벤츠 G클래스

[2019 서울]전설의 오프로더, 벤츠 G클래스


[2019 서울]전설의 오프로더, 벤츠 G클래스

외관은 큰 변화를 거치지 않았다. G클래스가 갖는 디자인 특징을 이어가면서 몇 가지 세부적인 구성 요소만 바꿨다. 동그란 LED 주간주행등과 헤드램프, 커다란 크롬 그릴과 새로운 디자인의 휠 정도가 특징이다. 실내는 최신 벤츠 흐름에 맞춰 듀얼 스크린과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추가했고 무드등과 질 좋은 가죽으로 꾸몄다.

고양=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2019 서울]인간중심의 EV, '이매진 바이 기아'
▶ [2019 서울]현대차, 쏘나타 영역 넓힐 터보 및 하이브리드
▶ [2019 서울]고성능 SUV 주도할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