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지역 생산·판매 등 핵심 기능 총괄…GM "한국정부 약속 이행"
'GM 아태지역본부' 인천에 신설…"한국 사업 의지 재확인"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지엠(GM) 본사가 있는 인천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제품 생산·판매·기술개발 등을 총괄하는 본부를 설립했다.

GM은 28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 홍보관에서 GM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 개소식을 가졌다.

GM 아태지역본부는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시장의 제품 생산, 판매, 품질관리, 마케팅, 구매, 인사, 재무 등 기능을 전체적으로 조율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북미·남미·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GM 사업장이 아태지역본부 담당 범위에 포함된다고 한국GM은 설명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배리 앵글 GM 수석부사장 겸 GM 아메리카 부문 사장, 줄리안 블리셋 GM 부사장 겸 GM 인터내셔널부문 사장, 앤디 던스탄 GM 전무 겸 아태지역본부 사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로베르토 렘펠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박남춘 인천시장,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유섭(인천 부평구갑) 의원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GM 아태지역본부 설립은 지난해 5월 한국정부와 GM 간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에 따른 후속 조치다.

GM은 아태지역본부 설립 이외에도 부평과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SUV와 새로운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제품 유치, 부평공장 글로벌 SUV 연장 생산을 위한 추가 투자, 한국GM 연구개발법인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주도의 차세대 글로벌 SUV와 CUV 타입 제품 연구개발 등을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또 글로벌 연구개발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엔지니어 100명을 신규채용하고 국내 협력사의 연구개발과 생산 부문 성장 기회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앵글 사장은 이날 축사에서 "GM은 산업은행과 대규모 투자를 지원하면서 한국사업에 대한 의지를 더욱 강화하는 일환으로 한국정부와 MOU를 맺었다"며 "그 내용대로 한국 내 GM 아태지역본부를 설립해 한국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핵심기지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이후 우리는 모든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많은 성과를 이뤘다"며 "이러한 성과에 더해 아태지역본부 설립은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이며 GM의 한국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정부 등은 GM 아태지역본부가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GM이 한국정부와 약속했던 것들을 하나하나 이행했고 그 결과로 한국GM에 새로운 미래가 마련돼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GM 아태지역본부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 시장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차관은 "한국GM·GM테크니컬센터코리아와 아태지역본부가 삼각 축을 형성한다면 한국이 GM의 아태지역의 전략적 거점기지 핵심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스마트팩토리를 통한 자동차 부품 생태계 조성 등 자동차 업계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