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1 액면분할, 김태환 롯데아사히주류 대표 사내이사 선임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칠성음료 사내이사 재선임

롯데칠성음료는 28일 제52회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사업목적 추가와 액면분할 등 정관 변경, 사내이사 선임 등 안건을 모두 원안대로 가결했다.

이에 따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년 임기 사내이사로 재선임됐고, 김태환 롯데아사히주류 대표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사외이사에는 김종용 전 주사우디아라비아 대사, 이복실 전 여성가족부 차관, 한보형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 교수가 선임됐다.

아울러 롯데칠성음료는 창사 후 처음으로 10대 1 액면분할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보통주는 79만9천346주에서 799만3천460주로, 의결권이 없는 우선주는 7만7천531주에서 77만5천310주로 각각 늘어났다.

장난감 및 취미, 오락용품 도매업,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이 사업목적에 추가되면서 장난감과 음료의 묶음 판매나 자체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 등이 가능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