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쌍용차 "코란도 전기차, 주행거리 400㎞로 개발"

쌍용자동차는 28일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지난달 출시한 코란도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했다.

쌍용차는 "코란도의 플랫폼을 활용해 자율주행과 전기차, 커넥티비티 등 3가지 핵심 기술의 융합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국내 첫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의 전기차가 될 코란도 기반 전기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를 400㎞ 수준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별도로 전동화 기술을 가미한 하이브리드 모델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딥컨트롤'이란 이름으로 코란도에 탑재된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기술은 쌍용차의 미래 모빌리티의 시작을 알리는 시도였다고 쌍용차는 밝혔다.

앞으로 커넥티드 서비스가 제공되는 코란도는 차 안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고 '차량 대 모든 것'(V2X, Vehicle to everything)을 통해 주행 안정성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스스로 배터리 상태를 점검해 충전소를 찾아가 무선충전하고 차주가 호출하는 장소로 무인주행을 통해 도착하는 호출서비스, 도착시각을 예상해 가전제품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기능 등을 개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쌍용차는 이번 모터쇼에 렉스턴과 코란도, 티볼리 브랜드의 6개 모델, 차량 19대를 전시했다.

세미 오프로더 스타일로 튜닝한 티볼리 아머와 랠리카 콘셉트의 렉스턴 스포츠, 캠핑카로 제작된 렉스턴 스포츠 칸 등도 선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