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중국에서 열리는 '보아오(博鰲)포럼'에 참가한다고 금융위가 28일 밝혔다.

금융위원장이 보아오포럼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위원장은 오는 29일 보아오포럼 공식 세션으로 처음 열리는 '한중 CEO(최고경영자) 대담'을 주재한다.

이 세션은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과 롱용투(龍永圖) 전 대외무역경제협력부 차관을 비롯한 중국의 경제·금융계 인사들이 참여한다.

참가자들은 최 위원장 주재로 핀테크 산업혁신, 기술융합, 고령화, 무역장벽 등에 관해 토론할 예정이다.

양국 경제·금융인의 제3국 시장 진출과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눈다.

최 위원장은 또 태국 중앙은행의 위라타이 산띠쁘라홉 총재와 면담해 핀테크, 규제 샌드박스, 지급결제 인프라 개편 등 양국 금융당국 간 협력을 논의하고, 우리나라 금융회사들의 태국 진출 확대 방안도 모색한다.

최 위원장은 포럼에서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이 금융에 미치는 변화·혁신과 시장 규제, 금융 포용 등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주로 참관한다.

또 올해 5월 23∼25일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리는 '한국 핀테크 위크'를 포럼 참가자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금융위원장, 보아오포럼 참가…'한중 CEO 대담' 주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