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의 다음달 경기 전망 기대치가 여전히 나쁜 수준이다. 경기 회복에 대한 동력(모멘텀)이 부족하고 자영업 업황도 여전히 부진해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4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가 85.7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SBHI는 전달보다 0.9포인트,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5포인트 각각 하락한 수준이다.SBHI는 100 이상이면 경기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의미한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전반적으로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낮은 데다 ‘교육서비스업’, ‘부동산 및 임대업’, ‘숙박 및 음식점’ 등 소규모 자영업의 전망이 부진한 게 지수 하락을 불러왔다는 분석이다.

제조업의 4월 경기전망은 전달보다 1.1포인트 내린 87.6, 비제조업은 0.9포인트 하락한 84.7로 각각 조사됐다. 제조업 중 건설업은 3.3포인트 상승했으나 서비스업은 1.8포인트 빠졌다.

제조업 중 의료정밀광학기기와 시계, 음료, 기타 운송장비 등 업종은 개선됐으나 목재와 나무제품, 가구, 의료용 물질과 의약품 등 업종은 나빠졌다.

수출 전망치는 89.8에서 87.5로 떨어졌으나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 사정, 고용수준 등은 개선됐다.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를 묻는 질문에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이 ‘인건비 상승’보다 더 큰 문제로 지적됐다.

2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4%로 전달보다 0.5%포인트 떨어졌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