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개 기술 사업화 검토 …광학엔진 '옵틱스' 연내 스핀-아웃

SK텔레콤이 사내 유망 기술을 독립시켜 세계적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 육성에 나선다.

SK텔레콤 28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기자 설명회를 열어 사내 유망 정보통신기술(ICT)을 '스핀-아웃'(Spin-Out)하는 '스타게이트(Stargate)'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스핀-아웃은 기업의 일부 기술이나 사업을 분리해 회사를 만드는 사업화를 의미한다.

프로그램 명칭은 영화 '스타게이트' 중 4차원 세계로 순식간에 떠날 수 있는 장치에서 착안된 것으로, 사내 우수 ICT 기술을 글로벌 시장에 초고속으로 진출시키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기술 상용화 가능성 검증과 거점 시장 검토, 기술 스핀-아웃, 성장 지원 등 4단계로 구성된다.
SKT, 사내 기술 사업화로 글로벌 유니콘 육성…스타게이트 가동

기술 상용화 가능성 검증은 지난 1월 신설된 '테크 이노베이션 그룹'이 맡아 기술의 독창성과 완성 수준, 사업화 가능성 등을 검토한다.

거점 시장 검토는 1월 미국 뉴욕에 설립한 SK텔레콤 TMT 인베스트먼트와 홍콩사무소 등 해외 조직이 담당한다.

제조업 연관 기술은 중국시장을, 미디어와 AI 등 첨단 ICT 기술은 미국시장을 중심으로 사업화를 검토한다.

ICT기술센터와 투자 담당인 코퍼릿 디벨로프먼트 센터는 시장분석 등을 통해 ▲ 투자 유치를 통한 신규 회사 설립 ▲ 타사와 결합 ▲ 외부 파트너사와 합작회사 설립 중 적합한 기술 스핀-아웃 형태를 결정한다.

스핀-아웃 형태가 결정되면 ICT기술센터와 HR(인사)을 담당하는 기업문화센터가 2~6명의 소수 정예로 사업화 조직을 구성한다.

분사한 기술이 꾸준히 발전하도록 공간·장비·기술이 지원되며 외부 전문가와 연계해 사업 운영과 발전 방향에 대한 별도 코칭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SK텔레콤은 독자 개발한 20여개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과 시장성을 검토 중이며, 내년까지 3개 기술을 스핀-아웃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시킬 예정이다.

초소형 레이저 광학엔진 '옵틱스(Optics)'는 연내 스핀-아웃될 예정이다.

'옵틱스'는 최대 100인치 영상을 볼 수 있는 200루멘(lm) 밝기를 지원하면서도 눈에 안전하며, 기기가 움직여도 자동으로 초점을 맞출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50X50X30㎜의 주사위 크기여서 AI 스피커,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에 탑재할 수 있다.

인공지능 기술로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을 분리하는 '음원 분리 기술'도 스핀-아웃이 추진되고 있다.

인공지능 기반 미디어 품질개선 기술 '슈퍼노바'와 시청이력에 따라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하고 조건에 맞는 장면을 인공지능이 찾아주는 'AI 맞춤형 미디어 디스커버리 기술'도 기술 상용화 가능성을 검토 중이다.

지원규모는 사업 규모와 기술 성숙도에 따라 달라진다.

IDQ에는 수백억원이 투입됐다.
SKT, 사내 기술 사업화로 글로벌 유니콘 육성…스타게이트 가동

앞서 제조업에 특화된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개발한 직원들은 작년 5월 '마키나락스'를 창업한 뒤 SK텔레콤과 네이버, 현대자동차 등의 투자를 받아 한국과 미국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해외에서는 미국 구글이 2009년 내부의 자율주행 연구 프로젝트를 '웨이모'(WAYMO)로 독립시켜 자율주행차 분야의 선두 기업으로 만든 사례가 있다.

SK텔레콤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첨단기술 스핀-아웃이 태양광전지, 평면TV 등 혁신제품 개발로 이어진 것처럼 자사 기술 스핀-아웃이 ICT 생태계 확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스타게이트'는 글로벌 ICT 유니콘을 만들기 위해 SK텔레콤의 전문 역량을 결집해 만든 프로그램"이라며 "기술 사업화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아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