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설명> 28일 인천 계양구 홈플러스 작전점에서 모델이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중고차 거래가 일상 속 빈번하게 겪는 일이 되고 있는 가운데 고객 편익 증진을 목적으로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인천 작전점, 인하점, 계산점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홈플러스 주차장에 설치된 부스에 차량을 위치시킨 후 사진 촬영, 개인정보 활용 동의, 전화번호 입력 등을 하면 자동으로 해당 차량을 견적을 조회해 알려주는 서비스다. 이후 판매 의사에 따라 KB차차차 비교견적 서비스를 통해 최고가 입찰 딜러가 선정되고 매매 계약, 차량 인도까지 진행하게 된다.

<사진설명> 28일 인천 계양구 홈플러스 작전점에서 모델이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중고차 거래가 일상 속 빈번하게 겪는 일이 되고 있는 가운데 고객 편익 증진을 목적으로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인천 작전점, 인하점, 계산점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홈플러스 주차장에 설치된 부스에 차량을 위치시킨 후 사진 촬영, 개인정보 활용 동의, 전화번호 입력 등을 하면 자동으로 해당 차량을 견적을 조회해 알려주는 서비스다. 이후 판매 의사에 따라 KB차차차 비교견적 서비스를 통해 최고가 입찰 딜러가 선정되고 매매 계약, 차량 인도까지 진행하게 된다.

홈플러스가 소비자들이 마트에서 장을 보면서 중고차 매매까지 할 수 있도록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인천 작전점, 인하점, 계산점에서 운영한다고 28일 전했다.

이 서비스는 대형마트 방문 소비자들이 대부분 자가용 차량을 이용한다는 점에 착안해 편익 증진 차원에서 기획됐다. 장보기 전이나 후 3분 정도만 시간을 내면 차량 견적을 받아 볼 수 있다.

견적 조회를 희망하는 소비자는 홈플러스 주차장에 위치한 전용 부스(약 46㎡)에 차량을 정차한 후 키오스크에 기본 정보(촬영 동의, 사고이력 유무 조회 동의) 및 주행거리, 전화번호만 입력하면 된다.

그러면 부스에 설치된 고효율 조명이 켜지면서 좌·우 6대, 상단 2대 등 총 8대의 카메라가 차량을 촬영 후 해당 정보들을 바로 무인 견적 시스템 업체인 ㈜소비의 서버로 전송한다.

이후 최대 2시간 이내에 ㈜소비의 자동차 전문가가 사진과 보험이력 등을 확인 후 차량의 최저매입보장가를 책정하고 차주와 통화해 최종 판매 의사를 확인한다. 판매를 결정하면 ㈜소비 자동차 전문가가 실사에 나서게 된다.

실사까지 마친 차량은 중고차 거래 플랫폼 KB차차차의 비교견적 서비스에 등록돼 중고차 딜러들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최고가 입찰 딜러가 선정되면 ㈜소비를 통해 결과가 고객에게 전달되고 최종 거래 희망 의사를 확인한 후 매매 계약, 차량 인도까지 진행된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차량의 사진만 찍고 기다려도 빠르면 일주일 이내에 차량 인도까지 완료되기 때문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다수의 딜러가 동시에 경쟁 입찰을 하기 때문에 보다 높은 판매가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는 요인이다.

실제로 해당 서비스를 직접 이용한 소비자들 중 많은 수가 차량 판매까지 완료했다. ㈜소비가 개별적으로 인천 하늘도시에서 운영 중인 무인 견적 서비스에는 2017년 5월 설치 이후 약 240명의 소비자가 방문했으며 90% 이상인 220여 명이 거래를 완료했다. 특히 지난달 28일부터 시범 운영한 홈플러스 인하점과 계산점에는 25일만에 320여 명의 소비자가 다녀가 향후 이용률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홈플러스는 이 서비스를 오는 7월 목동점, 강서점, 가양점에 설치하고 수도권 위주로 올해 20개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