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국닛산

/ 사진=한국닛산

한국닛산이 중형 세단 ‘신형 알티마’(사진)를 국내에 처음 선보였다. 알티마는 2000만원대 차량으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갑’이란 별칭을 갖고 있다.

한국닛산은 2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프레스데이로 개막한 ‘2019 서울모터쇼’에서 신형 알티마를 공개했다. 허성중 한국닛산 사장은 “올 여름 신형 알티마를 공식 출시한다”며 “순수 전기차 신형 리프와 함께 관람객의 기대감을 충족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알티마는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베스트셀링카다. 이번 모터쇼에서 모습을 드러낸 신형 알티마는 완전 변경(풀 체인지)된 6세대 모델이다.

신형 알티마는 새 엔진을 얹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생산에 성공한 2.0L 가변 압축비 엔진은 강력한 주행 성능과 높은 연료 효율이 장점이다. 이 밖에 소음(noise), 진동(vibration), 불쾌함(harshness)을 개선한 2.5L 가솔린(휘발유) 엔진을 마련했다.

이전 모델과 비교하면 전고(높이)를 낮추고 전폭(너비)을 넓혔다. 전장(길이)은 길어졌다. 이로 인해 차체는 낮고, 넓게 보이도록 했다. 외관 디자인은 닛산의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인 전면 V모션 그릴과 LED(발광다이오드) 부메랑 헤드램프 등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고양=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