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 1.6터보 모델 7월 출시…'N 퍼포먼스 카' 공개
[서울모터쇼] '지붕에 태양광발전'…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6월 출시

현대자동차는 28일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신형 쏘나타의 새로운 라인업인 하이브리드와 1.6터보 모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 이광국 부사장은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1.6 터보 모델은 오는 6월과 7월에 각각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 전용 캐스캐이딩 그릴을 적용하고 뒷면 스포일러를 추가해 친환경차 모델에 맞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 혁신 기술을 적용해 연비는 이전 모델보다 10% 향상된 20㎞/ℓ 달성을 목표로 삼았다.

특히 차량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 루프'를 국내 양산차 최초로 적용해 연료 효율성을 높였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솔라 루프에서 생산되는 전력으로 1년에 약 1천300km를 주행할 수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서울모터쇼] '지붕에 태양광발전'…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6월 출시

또 신형 쏘나타 1.6터보 모델은 180마력의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1.6 터보는 기하학적 형상의 그릴과 터보 전용 후면 범퍼, 싱글 트윈팁 머플러 등으로 고성능 이미지를 표현했다.

이밖에 현대차는 올해 말에 출시할 예정인 고성능 커스터마이징 튜닝 상품 'N 퍼포먼스 파츠'의 방향성을 담은 쇼카 'N 퍼포먼스 카'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서울모터쇼] '지붕에 태양광발전'…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6월 출시

현대차는 지난해 부산모터쇼에서 고성능차 디자인과 주행 성능 강화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일반 차종에 커스터마이징 부품과 사양을 추가하는 'N 상품'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공개된 'N 퍼포먼스 카'는 벨로스터 N에 45가지의 튜닝 상품을 장착해 앞으로 출시될 'N 퍼포먼스 파츠'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만든 쇼카다.

경량 단조 휠과 대용량 브레이크 캘리퍼, 고성능 서스펜션 시스템 등 주행성능 향상 품목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연말부터 벨로스터 N에 장착할 수 있는 튜닝 상품을 먼저 출시하고, 일반 차종에 적용할 수 있는 상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서울모터쇼] '지붕에 태양광발전'…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6월 출시

현대차는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4천㎡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신형 쏘나타와 고성능 N, 수소전기차 넥쏘 등 3가지 브랜드 테마관을 운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