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그십 SUV 모하비, 기아차의 새 아이콘"…'SP시그니처'도 공개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에 걸그룹 '블랙핑크' 위촉
[서울모터쇼] 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공개

기아자동차는 28일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시그니처'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SP 시그니처가 기아차의 가장 혁신적이고 젊은 SUV라면,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차 정통 SUV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주는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로 프리미엄 가치를 시각화하는 데 집중한 모델이다.

전면에는 기아차 기존의 그릴이 전체로 확대된 디자인을 구현했고, 후면에는 리어콤비네이션 램프(RCL)를 신규 적용했다.

모하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후륜 구동 기반 V6 3.0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동커 볼케 부사장은 "모든 모델에는 아이콘이 필요하다"면서 "모하비는 최고의 DNA만을 응축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SP 시그니처는 하이클래스 소형 SUV의 콘셉트카로 롱후드 스타일과 스포티한 캐릭터 라인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플래그십 SUV 모하비와 소형 SUV를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서울모터쇼] 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공개

국내영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은 "두 콘셉트카와 같이 혁신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 프리미엄 브랜드를 모두 갖춘 모델을 통해 레저용 차량(RV) 프로페셔널 기아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기아차는 크로스오버 전기차(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이매진 바이 기아는 전조등을 둘러싼 형태의 램프 라인과 기아차 시그니처 그릴 '호랑이 코(tiger nose)'를 재해석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또한 알로이(alloy) 휠에 스포크(바퀴살) 디자인을 넣어 움직일 때마다 빛을 반사하고 굴절시키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디스플레이는 하나의 장면을 분리된 화면을 통해 보여주는 '오버레이어드' 기술이 적용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걸그룹 블랙핑크가 참석해 기아차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기아차는 오는 4월부터 미국, 유럽, 호주 등에서 열리는 블랙핑크 월드 투어에 스폰서로 참가할 예정이다.
[서울모터쇼] 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공개

이번 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전시관을 'T.H.E HUB', 즉 트렌드(T), 하이테크(H), 익스피리언스(E) 3가지 테마로 꾸미고 총 21종의 차량을 전시한다.

하이테크 허브에는 쏘울부스터 EV, 니로 EV 등이 전시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 제어 시스템'(R.E.A.D) 등 기술을 관람객들이 집적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익스피리언스 허브에서는 플래그십 세단 THE K9,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등이 전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